OBS 5년, 자존감 찾아 파업여행 떠난다
[미디어현장] 일상이 돼버린 체불임금은 ‘받아야 할 돈’이 아닌 ‘존중 받아야 할 인간성’, ‘잃어버린 비전’이었다

[0호] 2013년 03월 19일 (화) 강남구 OBS 기자 media@mediatoday.co.kr

정치권력은 권력을 위임 받은 기간이 끝나면 사라지지만, 자본은 일상 속 곳곳에서 권력을 넣어 힘을 발휘한다. 환산할 수 없는 ‘사람’이란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거나 숫자로 바꾸는 시간은 ‘인간’이란 관계를 지워나갔다. 5년 동안 일상이 돼버린 체불임금은 그래서 ‘받아야 할 돈’이 아닌 ‘존중 받아야 할 인간성’이었고 ‘잃어버린 비전’이었다. OBS 노동조합이 개국 5년이 지나서야 ‘불법경영 종식과 공정방송 쟁취’라고 외치며 거리로 나섰다.

여행을 떠나기로 했습니다. 떠나기 전에 주위를 둘러보았습니다. 어디로 가는 것보다 중요한 건 누구와 함께 나설 지였습니다. 지하철처럼 출발지와 목적지를 직선으로 그어놓고 달려가는 여행이 아니라, 우리 여정은 곡선을 그리며 때로는 쉬고 때로는 이야기하며 서로를 확인하는 여행이기 때문입니다. 대학 첫 미팅을 나설 때 설렘으로 여행에 오른 첫날. 여행길에서 함께 나선 이들을 자세히 쳐다보니 또 다른 내 얼굴들이었습니다.

사람들마다 여행에 나선 이유는 다 달랐지만 이별에 따른 상처가 많았던 저에겐 남은 동료들과 함께 걷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추억이 중요했고, 그래서 가는 곳에서 잠시 마음을 내려놓고 우리끼리 주고받는 대화와 표정이 소중했습니다. 이야기를 나눠보니 떠나보냄과 떠나감이 일상이 돼 버린 OBS가 지난 5년 동안 직원들에게 주지 않은 것은 ‘줘야 할 임금’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직원들이 받지 못한 것은 ‘언론인으로서 자존감’과 ‘비전’이었습니다. 그래서 지난 5년 간 ‘체불임금’은 ‘받아야 할 돈’이 아닌 ‘잃어버린 인간성’과 ‘비전 없는 미래’였습니다.

아픈 과거를 가슴에 품었지만,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한 여행은 행복했습니다. 같은 곳을 향해 바라보는 우리를 확인하기 때문입니다. 마주보고 있을 때 눈높이는 다 다르지만, 함께 같은 곳을 바라볼 때에는 눈높이는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여행을 떠난 지 20일 동안 같은 곳만 바라보고 있는 줄 알았던 우리는 어느새 먼 길을 떠났는데 여전히 같은 길 위에 있었습니다. 뒤돌아보니 그 길은 지난 5년 동안 없었던 길이었고, OBS 노조원들이 한 명씩 한 명씩 발을 얹어가며 만들어 놓은 새로 난 길이었습니다.

어두움과 찬바람을 데리고 온 밤이 찾아오면, 천막 안으로 들어가 서로가 품은 온기를 나누었습니다. 여행가이드인 집행부들은 새벽을 지키며 다음날 일정을 짰습니다. 해가 떠오르면 하루를 넘긴 우리들은 ‘노래’를 불렀고, 함께 소리쳐 외쳤습니다. ‘우리는 사람입니다’ ‘우리는 언론인입니다’ ‘우리는 방송인입니다’라고. 나무 사이사이에 조합원들의 외침이 매달렸고, 나뭇잎이 옮기는 그 소리에 경인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정치권이 우리 여행길에 동행해 주었습니다.


▲ 강남구 기자
 
여행이 갖는 진정한 의미는 사진 속에 있는 풍경 안에 들어가는 경험보다 내가 원래 있던 자리를 되새기게 한다고 했습니다. 자본에 맞선 여행이 언제 끝날지는 알 수 없지만, 분명한 건 우리가 여행길에서 함께 공유했던 시간은 우리 기억 속에 깊이 남아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여행을 떠나기 전에 우리가 함께 있던 장소의 의미도 다시 찾을 것입니다. 여행을 떠나면 항상 불편하지만 지나고 나면 소중한 추억으로 남습니다. 그리고 여행에서 소중한 추억은 역시 만났던 사람들 겁니다.

우리가 있어야 할 곳과 우리가 만난 사람들을 확인한 우리는 또 다른 여행을 준비합니다. 잠시 짐을 풀고 새로운 장비와 물품을 채워야 할 시간을 위해 잠시 휴식을 취할 뿐입니다. 그러면서 다음 여행에는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떠날 것이란 기대도 해봅니다. 여행이 끝나는 그 날은 바로 우리가 염원했던 ‘자존감’과 ‘비전’과 만나는 날일 겁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9 OBS노조, 파업 끝내고 복귀하자 업무 배제? [피디저널] 운영자 2013.04.04 2661
» OBS 5년, 자존감 찾아 파업여행 떠난다 - 강남구 조합원 기고문 [미디어오늘] 운영자 2013.04.04 2101
147 "파업 조합원들 일 안 시키겠다" [경인종합일보] 운영자 2013.04.04 3397
146 OBS노조 파업 중단, 노사 갈등 여전 [부평신문] 운영자 2013.04.04 2641
145 OBS, 파업 끝났지만 정상화 요원 [기자협회보] 운영자 2013.04.04 1925
144 파업 종료 후, 더욱 멀어진 ‘OBS 정상화’ [미디어스] 운영자 2013.04.04 2417
143 “법정·공정방송 투쟁 벌인다” [피디저널] 운영자 2013.04.04 2405
142 OBS, 파업 복귀 조합원에게 “대기하라” [미디어오늘] 운영자 2013.04.03 1977
141 OBS 파업 풀었더니 “복귀 노조원 선별적 일 시키겠다” [아시아뉴스통신] 운영자 2013.04.03 1709
140 OBS노조 파업 중단…"법적 투쟁 전환" [뉴스1] 운영자 2013.03.21 1894
139 OBS노조, 21일 파업 중단.."2단계 투쟁 돌입" [연합뉴스] [1] 운영자 2013.03.21 1907
138 '전면파업' OBS노조, 21일 오전 9시 업무복귀 [미디어스] 운영자 2013.03.21 2197
137 OBS 파업, 끝나도 끝나지 않는 싸움 [미디어오늘] 운영자 2013.03.21 1665
136 OBS 노조, 파업풀고 업무 복귀 후 ‘법적투쟁’ 전환 [미디어오늘] 운영자 2013.03.21 1798
135 OBS노조, 20일만에 파업 중단 [피디저널] 운영자 2013.03.21 2174
134 OBS 장기파업 사측에 있다 [경기매일] 운영자 2013.03.21 1909
133 OBS 경인TV 총파업 20일째 [경향신문] 운영자 2013.03.21 1780
132 인천 시민단체들 “OBS 백 회장이 성실히 나서야” [미디어오늘] 운영자 2013.03.16 2429
131 인천시민단체 "OBS 파업, 원인은 백성학 회장" [미디어스] 운영자 2013.03.16 1913
130 양문석 방통위원 “OBS 노사 협상 재개해야” [피디저널] 운영자 2013.03.16 27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