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떠한 겁박도 팩트를 이길 순 없다!

  대주주이자 이사회 의장인 백성학 회장이 어제 친필 사인을 담은 서신을 발표했다. 오늘 오후 회장이 직접 직원들과의 간담회를 열겠다고 예고한 상황이어서 서신에 대한 관심은 매우 높았다. 서신은 제목에서 나타나듯 회장이 직접 회사의 경영상황을 알리겠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재허가를 두 달 남짓 남기고 발표한 서신이라기엔 그 내용이 무척 실망스러웠다.

  대주주는 서신에서 경영위기를 들먹이며 또다시 임금반납을 요구했고, 폐업을 준비하고 있다는 말도 되풀이했다. 10억 증자로 재허가가 불허 되도 어쩔 수 없다며 사업 지속을 위한 무조건적 이행의무인 증자엔 ‘최대한 노력’할 뿐이라는 무책임함을 보인 반면, 급여 10% 반납과 승호 동결 및 환원을 요구하는 대목에서는 직원들의 희생만이 회사의 생존을 담보하는 양 강력한 관철 의지를 드러냈다. 늘 그렇듯 경영계획과 비전은 없고 협박만 가득한 서신에 직원들의 낯빛은 순식간에 싸늘해졌다.

  서신의 내용도 문제지만 회장이 직접 현황을 알리겠다며 제시한 경영지표는 모두를 놀라게 했다. 내년 4월이면 자금이 바닥난다 주장하며 경영위기의 근거로 제시한 매출 실적이 실제와 다른 허위의 숫자로 표기되어 있었기 때문이었다. 이미 지난 수개월 광고매출 현황을 알고 있던 보직간부와 직원들까지도 실제와 다르게 적힌 매출실적에 혀를 내둘렀다.

  서신에 표기된 9월 광고매출은 14억으로 실제 매출과 무려 5억여 원 정도나 차이를 보였다. 조합이 업계 핵심 관계자로부터 파악한 9월 광고 실적은 19억을 상회하는 수준으로 실제 사내에서 회자되던 액수와 근접한다. 그리고 이 액수는 보직간부 및 경영국 관계자와의 말과도 대체로 일치한다. 9월 광고 실적은 당초 목표를 웃돌았다. 흥미로운 건 10월 목표치인데 당초 회사는 성수기 패턴을 반영한 18억을 목표로 잡았지만, 최근엔 이 같은 흐름을 반영해 20억까지도 내다보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이러한 내용은 모두 대주주 측에 보고가 되어 있다는 것이 경영국 관계자의 말이다. 하지만 어찌된 일인지 백성학 회장이 제시한 지표엔 10월 목표가 당초 목표에서도 크게 후퇴한 14억으로 잡혀있었다.

  지난 수개월 거의 모든 달의 광고매출이 목표를 상회했다. 사업도 목표엔 조금 못 미치나 선전을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추세대로라면 올해 흑자경영이 가능하다. 그런데 어떻게 16억까지 적자가 예상되며 내년 4월이면 자금이 바닥난다고 주장할 수 있는 것인가? 백보 양보해서 설령 대주주 말이 사실이더라도 회사를 언제까지 직원들의 임금만 가지고 운영하겠다는 말인가?

  조합은 이미 여러 차례 의도적으로 과장된 경영위기의 허구를 파헤치고 회사나 대주주가 제시하는 경영지표가 조작되었다는 사실을 폭로한 바 있다.(특보 15호, 16호, 18호, 19호 참조) 백성학 회장의 서신도 마찬가지이다. 적자로 포장하기 위해 무리하게 데이터를 조작하고 경영위기를 부풀린다. 폐업 혹은 정파가 불가피하다며 살기위해 급여를 반납해서 직원보고 회사를 유지하라고 협박한다. 올해 흑자가 예상되는, 수년 째 영업현금흐름이 흑자이며 부채가 한 푼도 없는 회사에서 벌어지는 일 치고는 너무나도 유치하지 않은가? 사업을 위한 비상하고 치열한 고민은 없이 폐업과 정파를 들먹이는 사업자를 과연 정상이라고 보는 사람이 있을까?

  조합이 백성학 회장에게 들려 줄 말은 딱 한마디뿐이다. “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다.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우리는 포기하지 않는다.”(끝)

2017년 10월 12일

전국언론노동조합 OBS희망조합지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 [경기민언련 성명]OBS의 재허가 조건, 이제 최대주주와 경영진의 책임이다. [2016.12.27] 운영자 2017.01.19 94
62 [언론노조 성명]OBS의 최대주주와 경영진은 노동자와 시청자들에게 진 빚을 어떻게 갚을 것인가? [2016.12.26] 운영자 2017.01.19 90
61 [언론노조 성명]OBS 김성재 부회장은 속히 자진 사퇴하라! [2016.12.02] 운영자 2017.01.19 109
60 [언론노조 성명]'상생'을 송두리째 뽑아버린 김성재는 물러나라 [2016.11.01] 운영자 2017.01.19 98
59 드디어 정리해고와 임금삭감의 마각이 드러났다! [2016.12.21] 운영자 2017.01.19 108
58 김성재는 당장 회사를 나가라! [2016.12.20] 운영자 2017.01.19 96
57 김성재와 경영진은 재허가 청문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라! [2016.12.13] 운영자 2017.01.19 70
56 김성재 부회장은 유언비어 날조 그만하고 재허가에 힘써라! [2016.11.21] 운영자 2017.01.19 95
55 진정 OBS와 대주주를 위한다면, 김성재는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라 [2016.11.01] 운영자 2017.01.19 104
54 시청자 신뢰 회복으로 경영위기 돌파하라 [2016.10.31] 운영자 2017.01.19 92
53 방통위는 경인지역 천오백만 시청자에 대한 책임을 다하라! [2016.10.21] 운영자 2017.01.19 67
52 이사회 의장은 회전문 인사를 멈추고, 경영진을 즉각 물갈이하라! [2016.10.04] 운영자 2017.01.19 72
51 이사회는 대표이사 즉각 해임하고 책임경영에 앞장서라! [2016.09.28] 운영자 2017.01.19 83
50 이사회 의장은 즉각 조합의 제안을 수용하라! [2016.09.09] 운영자 2017.01.19 81
49 정리해고 0순위는 바로 경영진이다 [2016.08.29] 운영자 2017.01.19 82
48 경거망동하는 사측에 경고 한다. 정리해고 계획을 당장 철회하라! [2016.07.05] 운영자 2017.01.19 83
47 문제는 경영이다. 경영에서 답을 찾아야 한다! [2016.07.04] 운영자 2017.01.19 64
46 화합을 말하면서, 갈등을 조장하려 하는가! [2016.02.01] 운영자 2017.01.19 60
45 [보도자료] OBS 생존과 시청자 주권 사수를 위한 공대위 출범 file [운영자] 2013.09.30 1971
44 [공대위 성명서] 방송통신위원회는 OBS 죽이기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file [운영자] 2013.09.30 21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