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발령 철회하고 제작 현장 복원하라!

 

  사측이 11월 1일부로 복귀하는 14명의 조합원을 교육발령 조치했다. 조합이 지난 26일 노사협의회에서 현장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대기발령 중인 조합원들의 즉각적인 원직 복직이 시급하다고 촉구하였는데도 사측은 이를 묵살했다. 동시에 제작 현장의 인원부족 문제를 호소한 직능단체들의 목소리마저 외면하고 말았다.

 

  사측은 어제 복귀자들에게 보낸 통지문에서 교육발령 취지를 ‘원활한 업무수행을 위한 사전단계라고 설명했다.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어지는 교육내용으로는 OBS 프로그램 연구 및 모니터 보고서 작성, OBS 발전방향 토의, 전문성 강화를 위한 자기주도 학습 등을 예고했다.

 

  오늘 복직한 조합원들이 아무리 1년 정도 제작 현장을 떠나 있었다 하더라도 평균 방송 경력만도 20년이 넘는 베테랑들이다. 회사의 장비와 시스템이 바뀐 것도 아니다. 이들의 손때 묻은 방송 장비들은 고스란히 제자리를 지키고 있다.

 

  교육내용을 보면 발령 의도를 더욱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프로그램 연구 과제로 주어진 OBS 프로그램 모니터와 보고서 제출, OBS 발전방향에 대한 조별토론 등은 마치 신입사원 연수를 연상시킨다. 누가 봐도 20년차 전후의 경력을 가진 피디, 기술, 카메라, 아나운서 등에게 맞는 교육이라 할수는 없다. 특히 ‘전문성 강화를 위한 개인별 자기주도 학습’은 그저 모욕이나 주자는 것 외에 더 어떤 의미가 있을까 싶다. 교육발령 대상자들은 각자 해당 분야에서 최고의 전문성과 경력을 두루 갖춘 조합원들이다.

 

  조합은 복귀자 교육발령이 또 다른 형태의 변형된 정리해고라고 규정한다. 수십 년차 방송전문인들에게 부적합한 교육 내용이 이를 증명한다. 그저 모욕감이나 주고 자존감을 떨어트려 회사를 나가게 하려는 꼼수이다. 더불어 방송인으로서의 자존감을 무너트리고 창의성과 개성을 말살시켜 조직에 순치시키려는 발칙한 목적도 도사리고 있다. 이는  백 회장이 직원 간담회에서 “정리해고를 하지 않고도 기술적으로 내보내는 방법이 얼마든지 있다”고 공언한 것으로 충분히 짐작 가능하다.

 

  어제 방통위 확인국감에서 윤종오 국회의원은 제작을 하지 않는 OBS를 강도 높게 규탄하며 사업자 교체까지 감안한 후속대책을 방통위에 촉구하고 나섰다. 백성학 회장이 허투루 들을 말이 결코아니다. 선택은 하나. 제작 현장을 복원하고 방송사다운 OBS를 만드는 길 뿐이다. 따라서 복귀 조합원의 ‘원활한 업무수행’을 위해 필요한 단 하나의 조건도 시청자를 위한 방송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것뿐이다.(끝)

 

2017년 11월 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OBS희망조합지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 [경기민언련 성명]OBS의 재허가 조건, 이제 최대주주와 경영진의 책임이다. [2016.12.27] 운영자 2017.01.19 85
62 [언론노조 성명]OBS의 최대주주와 경영진은 노동자와 시청자들에게 진 빚을 어떻게 갚을 것인가? [2016.12.26] 운영자 2017.01.19 87
61 [언론노조 성명]OBS 김성재 부회장은 속히 자진 사퇴하라! [2016.12.02] 운영자 2017.01.19 102
60 [언론노조 성명]'상생'을 송두리째 뽑아버린 김성재는 물러나라 [2016.11.01] 운영자 2017.01.19 97
59 드디어 정리해고와 임금삭감의 마각이 드러났다! [2016.12.21] 운영자 2017.01.19 108
58 김성재는 당장 회사를 나가라! [2016.12.20] 운영자 2017.01.19 96
57 김성재와 경영진은 재허가 청문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라! [2016.12.13] 운영자 2017.01.19 69
56 김성재 부회장은 유언비어 날조 그만하고 재허가에 힘써라! [2016.11.21] 운영자 2017.01.19 95
55 진정 OBS와 대주주를 위한다면, 김성재는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라 [2016.11.01] 운영자 2017.01.19 104
54 시청자 신뢰 회복으로 경영위기 돌파하라 [2016.10.31] 운영자 2017.01.19 92
53 방통위는 경인지역 천오백만 시청자에 대한 책임을 다하라! [2016.10.21] 운영자 2017.01.19 67
52 이사회 의장은 회전문 인사를 멈추고, 경영진을 즉각 물갈이하라! [2016.10.04] 운영자 2017.01.19 72
51 이사회는 대표이사 즉각 해임하고 책임경영에 앞장서라! [2016.09.28] 운영자 2017.01.19 83
50 이사회 의장은 즉각 조합의 제안을 수용하라! [2016.09.09] 운영자 2017.01.19 81
49 정리해고 0순위는 바로 경영진이다 [2016.08.29] 운영자 2017.01.19 80
48 경거망동하는 사측에 경고 한다. 정리해고 계획을 당장 철회하라! [2016.07.05] 운영자 2017.01.19 81
47 문제는 경영이다. 경영에서 답을 찾아야 한다! [2016.07.04] 운영자 2017.01.19 63
46 화합을 말하면서, 갈등을 조장하려 하는가! [2016.02.01] 운영자 2017.01.19 60
45 [보도자료] OBS 생존과 시청자 주권 사수를 위한 공대위 출범 file [운영자] 2013.09.30 1971
44 [공대위 성명서] 방송통신위원회는 OBS 죽이기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file [운영자] 2013.09.30 21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