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S의 정리해고 철회는 경인지역방송의 새출발이 되어야 한다!


  OBS가 지난 4월 14일자로 확정했던 13명의 정리해고 철회를 발표했다. 7월 21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가 OBS의 정리해고가 부당하다고 판정을 내린지 열흘이 지나서 내려진 결정이다. 정리해고 후 부당해고에 항의해 천막농성을 이어갔고 1,000Km 희망자전거 순례로 지역민에게 OBS가 왜 필요한지를 몸으로 알렸던 OBS희망조합지부 동지들에게는 당연한 결정이기도 하다. 아울러 ‘비핵심 인력의 외주화’라는 이해할 수 없는 구조조정 조치로 내려졌던 9명의 대기발령자에게도 원직 복직이 결정되었다. 늦은 감은 있으나 전국언론노동조합은 구조조정에 대한 OBS의 전폭적 철회에 대해 환영의 뜻을 표한다.

  ‘심각한 경영위기로 인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13명에 달하는 노동자의 해고를 강행했던 OBS는 지방노동위원회의 판정 이전에도 시민사회와 학계로부터 납득할 수 없는 해고사유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0%에 가까운 부채비율에 소폭의 흑자까지 내고 있는 경영상황, 퇴직금을 털어서라도 회사에 투자하겠다는 노조의 희생에 눈을 감고 내린 해고는 이제야 상식의 수준으로 돌아온 것이다.

  그러나 정리해고 철회는 OBS가 풀어야 할 수 많은 숙제 중 하나일 뿐이다. 여전히 OBS는 올해 말 시한부 재허가 심사를 앞두고 있다. 방통위가 재허가 조건으로 부여한 30억 원 증자에 OBS는 여전히 묵묵부답이며, 정리해고와 함께 발표했던 자체 제작 비율의 대대적인 축소는 아직 진행 중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OBS가 더 이상 ‘선구조조정 - 후증자와 투자’라는 고집을 버리고, OBS희망조합지부와 새로운 경인지역방송의 건설을 고민할 자리를 속히 마련할 것을 요구한다. 물론 이를 위해서는 구조조정과 부당해고를 결정한 경영진의 빠른 퇴진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OBS의 정리해고는 결코 OBS와 경인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다. 위기에 처한 지역방송 모두의 문제이자 방통위의 지역방송 정책이 지난 9년간 얼마나 방치되어 왔는지 보여준 적폐의 사례이다. OBS를 새로운 경인지역방송으로 바로 세우는 것은 지역 방송의 미래가 걸린 일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오늘의 정리해고 철회, 외주화 철회가 OBS 사태의 끝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 앞으로도 남은 과제의 해결과 OBS의 새출발을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오늘의 결과는 언론노조만의 노력이 아닌 언론시민단체, 경인지역 시민노동단체, 그리고 경인지역 시청자들의 지지가 없었다면 불가능했다. 정리해고 철회의 목소리에 함께 해 주신 모든 시민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2017년 8월 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 이제는 당당히 책임경영을 실천할 때이다! file 운영자 2017.11.24 306
122 OBS 방송 사유화 끝장내고 시민의 품으로 돌아오라 [민언련 논평] 운영자 2017.11.12 105
121 이번 사장 선임은 OBS 책임경영의 시작이 되어야 한다 file 운영자 2017.11.07 225
120 교육발령 철회하고 제작 현장 복원하라! file 운영자 2017.11.01 88
119 백성학 회장 퇴진만이 OBS의 유일한 살 길이다! file 운영자 2017.10.25 197
118 어떠한 겁박도 팩트를 이길 순 없다! file 운영자 2017.10.12 184
117 [긴급성명] 김성재 가고, 꼭두각시 오나? file 운영자 2017.10.11 150
116 사장 공모 서두를 일인가? 재허가 조건 이행과 책임경영 체제 확립이 절실하다. 운영자 2017.09.21 195
115 OBS 정상화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이사회는 OBS를 정상화 할 사장 공모 절차에 돌입하라! file 운영자 2017.09.12 382
114 김성재, 최동호의 퇴진이 OBS 위기 극복의 시작이다 운영자 2017.09.07 226
113 동지여, 방송 민주화 투쟁 반드시 승리합시다! file 운영자 2017.09.04 144
112 OBS 정리해고 철회, 끝이 아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운영자 2017.08.03 57
111 OBS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언론개혁시민연대] 운영자 2017.08.02 88
110 백성학은 방송정상화에 진심을 다하라! file 운영자 2017.08.02 99
» OBS의 정리해고 철회는 경인지역방송의 새출발이 되어야 한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운영자 2017.08.02 51
108 심판은 끝났다. 백성학은 물러나라! - 2017년 7월 21일 file 운영자 2017.08.02 116
107 폐업을 말하는 자, OBS에서 손 떼라 - 2017년 7월 7일 운영자 2017.08.02 51
106 김성재, 최동호의 퇴진이 OBS 정상화의 출발점이다 - 2017년 6월 23일 운영자 2017.08.02 55
105 [OBS희망조합 창립10주년 성명] OBS는 시청자가 만든 방송입니다 - 2017년 6월 1일 운영자 2017.08.02 56
104 백성학 회장은 방송사유화 중단하고 공적 책임을 다하라 - 2017년 5월 23일 운영자 2017.08.02 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