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재, 최동호 동반 사퇴에 대한 입장>

OBS 정상화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이사회는 OBS를 정상화 할 사장 공모 절차에 돌입하라!


  OBS 10년 무능경영과 경영농단의 주범 김성재 부회장과 최동호 대표이사가 동반 사의를 표명했다. OBS 대주주 영안모자 백성학 회장은 오늘 오전 유진영 지부장에게 전화를 걸어 이 같은 사실을 전달했다. 전화 통화에서 백 회장은 이들의 사의를 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부회장과 최 대표의 동반 사퇴는 조합의 끈질긴 투쟁과 대내외적 퇴진 압박의 결과이다. 늦었지만 이들의 퇴진은 잘 된 일이다.

  김성재 부회장은 OBS 개국 초기 대표이사와 회장직을 역임하며 창사 초기 회사의 기틀을 다지는데 실패한 책임이 있는 인물이다. 그 스스로 경영책임을 지고 사퇴한 이후 대주주의 비호로 사외이사를 역임하며 끊임없이 회사 일에 관여해 왔다. 그리고 작년에 다시 부회장으로 정식 복귀해 말 뿐인 ‘혁신 경영’으로 정리해고까지 밀어붙여 조직을 파탄에 이르게 한 책임이 있다.

  최동호 대표이사는 지난 10년 동안 편성팀장, 편성국장, 방송본부장, 총괄본부장, 대표이사를 차례로 역임하며 승승장구한 인물로 자신의 입신만을 위해 회사를 망치고 결국 정리해고에 앞장선 무능과 배신의 아이콘이다. 10년 세월을 무책임으로 일관하여 구성원들로부터 지속적인 퇴진 압박을 받아온 인물이기도 하다.

  이들 적폐 인사의 생존 방법엔 공통점이 있다. 권력에 부역하고 자본에 아첨하며 경영농단과 방송사유화에 부역했다는 것이다. 시대의 언어인 적폐, 부역, 사유화로 이들의 행적을 표현하는데 한 치도 모자람이 없다. 두 사람의 이번 퇴진은 글자 그대로 사필귀정이다.

  그러나 무능하고 무책임하며 무소신한 이들의 비빌 언덕으로 이들을 품은 장본인은 바로 대주주 백성학 회장이다. 백성학 회장이야 말로 방송사유화의 몸통이자 OBS 정상화의 본질적 대상이다. 꼬리 자르기로 정국을 물타기 하고 대주주의 책임을 외면한 채 OBS를 위기로 몰고 가는 ‘위험한 장난’을 멈추어야 한다. 재허가 앞에 놓인 자신의 경영책임을 무겁게 받아 들여야 하며 시대의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 방송을 정상화 할 대규모 투자와 소유·경영의 완전한 분리, 전문 경영인 영입으로 자신이 직면한 문제를 하나씩 풀어나가야 한다. OBS가 방송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때 그러한 노력에 시청자들은 화답할 것이다.

  조합은 김성재, 최동호 적폐 인사의 퇴진을 신호탄으로 OBS를 정상화 하는 투쟁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다.(끝)

2017년 9월 12일

전국언론노동조합 OBS희망조합지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 이제는 당당히 책임경영을 실천할 때이다! file 운영자 2017.11.24 271
122 OBS 방송 사유화 끝장내고 시민의 품으로 돌아오라 [민언련 논평] 운영자 2017.11.12 71
121 이번 사장 선임은 OBS 책임경영의 시작이 되어야 한다 file 운영자 2017.11.07 192
120 교육발령 철회하고 제작 현장 복원하라! file 운영자 2017.11.01 77
119 백성학 회장 퇴진만이 OBS의 유일한 살 길이다! file 운영자 2017.10.25 186
118 어떠한 겁박도 팩트를 이길 순 없다! file 운영자 2017.10.12 175
117 [긴급성명] 김성재 가고, 꼭두각시 오나? file 운영자 2017.10.11 129
116 사장 공모 서두를 일인가? 재허가 조건 이행과 책임경영 체제 확립이 절실하다. 운영자 2017.09.21 176
» OBS 정상화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이사회는 OBS를 정상화 할 사장 공모 절차에 돌입하라! file 운영자 2017.09.12 366
114 김성재, 최동호의 퇴진이 OBS 위기 극복의 시작이다 운영자 2017.09.07 208
113 동지여, 방송 민주화 투쟁 반드시 승리합시다! file 운영자 2017.09.04 129
112 OBS 정리해고 철회, 끝이 아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운영자 2017.08.03 40
111 OBS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언론개혁시민연대] 운영자 2017.08.02 72
110 백성학은 방송정상화에 진심을 다하라! file 운영자 2017.08.02 83
109 OBS의 정리해고 철회는 경인지역방송의 새출발이 되어야 한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운영자 2017.08.02 33
108 심판은 끝났다. 백성학은 물러나라! - 2017년 7월 21일 file 운영자 2017.08.02 101
107 폐업을 말하는 자, OBS에서 손 떼라 - 2017년 7월 7일 운영자 2017.08.02 37
106 김성재, 최동호의 퇴진이 OBS 정상화의 출발점이다 - 2017년 6월 23일 운영자 2017.08.02 34
105 [OBS희망조합 창립10주년 성명] OBS는 시청자가 만든 방송입니다 - 2017년 6월 1일 운영자 2017.08.02 36
104 백성학 회장은 방송사유화 중단하고 공적 책임을 다하라 - 2017년 5월 23일 운영자 2017.08.02 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