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 공모 서두를 일인가?
재허가 조건 이행과 책임경영 체제 확립이 절실하다.

 

 

  “이 상황에서 올 사람이 있을까?”

 

  어제 회사가 홈페이지에 사장 공모 공지를 올리자 이를 본 대부분의 직원들이 이런 생각을 했다고 한다. 심지어 조합 사무실에 직접 찾아오거나 전화를 걸어 이번 사장 공모의 부적절함을 강하게 성토하는 조합원도 여럿 있었다. 이구동성, 모두 현 시점의 사장 공모가 상식적이지 않다는 지적이었다.

 

  조합 역시 이번 사장 공모는 결코 서두를 일이 아니라고 본다. 그 보다도 더 시급한 현안은 대주주에게 부과된 재허가 조건의 완전한 이행이다. 지겹도록 반복하지만 방통위는 작년 OBS의 조건부 재허가 의결 시 ‘기한 내에 증자 조건이 이행되지 않을 경우 신속하게 법이 정한 절차를 거쳐 허가를 취소’ 하기로 한 바 있다. 방통위가 부가한 최소 증자 금액은 30억이며 이는 2013년 재허가 시 대주주가 약속한 증자액 50억 중 미이행 금액이다. 대주주의 상습적인 ‘재허가 조건 위반 전례를 고려’하여 방통위는 이번만큼은 불관용 입장을 명확히 하고 있다. 기한은 오는 12월 31일까지이다.

 

  증자 문제뿐만이 아니다. 본사 인천 이전과 제작비 유지 문제 역시 상존하는 재허가 위협 요인이다. 본사 이전 문제는 인천시가 회사의 요구를 전격 수용하면서 공을 완전히 회사에 넘겨 버렸다. 인천시의 최후통첩 기한인 15일에서 벌써 며칠이 훌쩍 지났지만 회사는 여전히 결정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도 대주주는 시급히 결단을 내려야한다. 그러나 회사가 본사 이전 약속을 지키지 않고 명확한 입장마저 내놓지 않자 지역의 분노와 실망감은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다. 회사가 스스로 밝힌 제작비 수준도 지켜지지 않고 있기는 마찬가지이다. 이러한 내용들은 정리해고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과 함께 작년 방통위 청문회에서까지 재확인된 것들이었다.

 

  뭐 하나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는 이 모든 재허가 조건은 사실 사업자 스스로 하겠다고 밝힌 계획과 약속이었다. 그리고 그 약속의 주체는 다름 아닌 대주주 백성학 회장 자신이었다. 시한부인 재허가 기한은 100여일 남짓 밖에 안 남았다.

 

  사정이 이럴 진데 사장 공모에 급하게 나서는 이유는 대관절 무엇인가? 100일 후를 알 수 없는 회사, 그것도 경영기반이 붕괴된 회사에 사장을 하겠다고 지원할 사람이 과연 있겠는가? 사장의 자율·책임경영은 가능한가? 그게 아니라면 혹여 누군가를 염두에 두고 형식적인 공모를 하고 있단 말인가? 조합은 작금의 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최근 방통위는 재허가 조건을 안 지킨 방송사에 시정명령, 과징금 부과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 8월 방통위의 과징금 부과가 부당하다며 TV조선, JTBC, 채널A가 제기한 소송에서 재판부는 “방통위의 재승인 조건은 권고·훈시적인 의미가 아니라 완전히 이행해야 할 의무”라며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 또 어제는 재허가 조건인 ‘콘텐츠 투자 약속’을 안 지킨 MBN에 과징금 4,500만원 처분을 내렸다. 방통위는 “재승인 신청 시 MBN이 제출한 의견은 시청자와의 공적인 약속”이라고 강조하며 일단 재허가만 받고 보자는 방송사업자의 무책임한 행태에 지속적인 경고를 보내고 있다. OBS의 경우 방통위가 부가한 조건의 이행 의무는 사장이 아닌 ‘최다액출자자’, 즉 대주주에 있음은 방통위 보도자료로 명확히 알 수 있다.

 

  SBS 대주주 윤세영 회장은 소유·경영 완전 분리를 천명하며 그의 아들 윤석민 이사회 의장과 함께 경영 일선에서 퇴진했다. 대주주는 이러한 시대 상황을 무거운 책임감으로 직시해야 한다. 현 정부 방통위의 정책 흐름은 일관되고 있다. 이를 가볍게 보아서는 절대 안 된다. 조합은 지난 성명에서 OBS 정상화의 본질적 대상이 대주주임을 분명히 하며, 방송을 정상화 할 대규모 투자와 소유·경영의 완전한 분리, 전문 경영인 영입으로 백성학 회장 자신이 직면한 문제를 하나씩 풀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금 이 시기 백성학 회장이 해야 할 일은 재허가 조건 이행 완수와 책임경영 체제 확립이다.

 

  100일 남짓 앞으로 다가온 재허가 기한. 조합은 창사정신을 소중히 여기며 공동창업자인 대주주에 각별한 태도변화를 촉구한다. 이대로 시간이 더 지체되고 조합이 비상한 결심을 하는 날이 오지 않기를 바란다. 모든 것은 백성학 회장에 달렸다.(끝)

 

2017년 9월 2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OBS희망조합지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 이제는 당당히 책임경영을 실천할 때이다! file 운영자 2017.11.24 257
122 OBS 방송 사유화 끝장내고 시민의 품으로 돌아오라 [민언련 논평] 운영자 2017.11.12 59
121 이번 사장 선임은 OBS 책임경영의 시작이 되어야 한다 file 운영자 2017.11.07 178
120 교육발령 철회하고 제작 현장 복원하라! file 운영자 2017.11.01 70
119 백성학 회장 퇴진만이 OBS의 유일한 살 길이다! file 운영자 2017.10.25 178
118 어떠한 겁박도 팩트를 이길 순 없다! file 운영자 2017.10.12 170
117 [긴급성명] 김성재 가고, 꼭두각시 오나? file 운영자 2017.10.11 122
» 사장 공모 서두를 일인가? 재허가 조건 이행과 책임경영 체제 확립이 절실하다. 운영자 2017.09.21 164
115 OBS 정상화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이사회는 OBS를 정상화 할 사장 공모 절차에 돌입하라! file 운영자 2017.09.12 356
114 김성재, 최동호의 퇴진이 OBS 위기 극복의 시작이다 운영자 2017.09.07 199
113 동지여, 방송 민주화 투쟁 반드시 승리합시다! file 운영자 2017.09.04 123
112 OBS 정리해고 철회, 끝이 아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운영자 2017.08.03 36
111 OBS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언론개혁시민연대] 운영자 2017.08.02 68
110 백성학은 방송정상화에 진심을 다하라! file 운영자 2017.08.02 79
109 OBS의 정리해고 철회는 경인지역방송의 새출발이 되어야 한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운영자 2017.08.02 26
108 심판은 끝났다. 백성학은 물러나라! - 2017년 7월 21일 file 운영자 2017.08.02 96
107 폐업을 말하는 자, OBS에서 손 떼라 - 2017년 7월 7일 운영자 2017.08.02 32
106 김성재, 최동호의 퇴진이 OBS 정상화의 출발점이다 - 2017년 6월 23일 운영자 2017.08.02 29
105 [OBS희망조합 창립10주년 성명] OBS는 시청자가 만든 방송입니다 - 2017년 6월 1일 운영자 2017.08.02 26
104 백성학 회장은 방송사유화 중단하고 공적 책임을 다하라 - 2017년 5월 23일 운영자 2017.08.02 26
XE Login